새소식
이벤트
이달의 책
미디어 소개
음악이 흐르는
 
겁내지 않고 그
정관모의 자전
 
정관모에 관한
 
 
 
제목 명화큐레이션 북-겨울의 온도/ 책으로 또 포스터로 시리즈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0-07-24
조회 322
파일 명화큐레이션북겨울의온도-앞표지.jpg [1019kb]



책으로
, 또 포스터로

내 공간의 큐레이터가 되다.

 

여러분이 하루하루 예술과 함께할 수 있도록 계절별로 명화 16점을 엄선했습니다.

뒷면의 알짜배기 설명을 읽은 후 똑 떼어내어 자유롭게 공간을 꾸밀 수 있어요.

다양한 시선을 담은 그림들로 여러분의 공간을 완성해 보세요.

 

툴루즈 로트레크부터 마르크 샤갈까지, 겨울의 백색 풍경

 

살을 에는 겨울의 추위를 생각하면 절로 몸이 움츠러들죠. 하지만 로트레크의 그림 속 열정적으로 캉캉을 추는 사람들의 춤사위는 얼어붙은 날씨마저 녹일 듯하고, 화목한 가족의 모습을 그려낸 샤갈의 그림에서는 훈훈한 온기가 느껴집니다. 가장 차갑지만 가장 포근한 계절, 겨울의 온도를 명화 큐레이션 북에서 느껴보세요.

 

일상이 예술이 되는 <명화 큐레이션 북>만의 특징

 

첫 번째, 작품의 다양한 스펙트럼

 

같은 계절이라고 할지라도 어떠한 경험을 어떻게 녹여내느냐에 따라 완전히 다른 작품이 탄생합니다. <명화 큐레이션 북>은 다양한 사조를 아우르는 작품을 고루 선정, 사계절을 다각도로 느낄 수 있도록 했습니다.

 

두 번째, 보이지 않던 것이 보이는 알짜배기 설명

 

작가와 작품에 대해 꼭 알아야 할 정보를 알차게 담은 뒷면의 설명은 작품을 감상하는 것을 넘어 이해하도록 도와줍니다. <명화 큐레이션 북>과 함께 그림들과 특별한 관계를 맺을 수 있을 거예요.

 

세 번째, 계절에 걸맞은 용지 선정

 

여러분이 그림을 효과적으로 감상할 수 있도록 계절별 특성에 따라 다른 용지를 선정하였습니다. 만물이 생명력을 내뿜는 봄과 여름은 선명한 색감이 돋보이는 용지를, 한 해를 마무리하는 가을과 겨울은 차분하고 부드러운 느낌의 용지를 사용하였어요. <명화 큐레이션 북>은 계절을, 일상을, 하루하루를 더 잘 느끼고 싶은 여러분을 위한 책입니다.

 

▲ 다음글 그림으로 화해하기-관계가 내 마음 같지 않을 때, 그림이 건네는 말
▼ 이전글 명화큐레이션 북-가을의 분위기/ 책으로 또 포스터로 시리즈




[이용안내]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E-MAIL to CONTACT]